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는 11일 서울 남대문로 한은 본관에서 금융통화위원회 전체회의 직후 기자간담회를 열어 “가계대출이 예년보다 빠른 증가세를 지속해 금융안정 측면에서 위험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어 유의하고 있다”며 “한은뿐 아니라 감독당국도 가볍게 볼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저금리 속에 은행 가계대출은 지난 5월부터 매달 6조원 넘게 급증하고 있다. 금통위는 금융안정 위험성을 우려해 이날 연 1.25%인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이 총재는 “정부 당국이 가계부채 증가세를 억제하려고 여러 조치를 내놨지만 가시적 성과가 나타나고 있지 않은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은행권의 대출심사 강화 등 정부 대책에도 불구하고 가계빚이 계속 늘고 있는 데 우려를 나타낸 것이다. 이어 “정부 당국도 가계부채를 주의 깊게 보고 있고 관계부처끼리 조치를 협의 중”이라며 “가계부채 증가세가 오랫동안 지속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으므로 필요하면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유미/심성미 기자 warmfron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