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산전이 전남 진도군 서거차도(島)의 전력 공급설비를 직류로 바꾸는 작업을 한다.

LS산전은 11일 한국전력 전력연구원, 진도군과 함께 이 같은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맺었다고 밝혔다. 국내 일반 가정에 전력을 공급하는 방식인 교류를 서거차도에서 시범적으로 직류로 바꿔 에너지 효율 향상을 실험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LS산전 등은 서거차도에 2018년까지 200㎾ 태양광 발전기와 100㎾ 풍력발전기, 1.5㎿h 용량의 에너지저장장치(ESS), 전기선박용 충전 인프라 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섬 주민에게도 직류를 사용하는 가전제품을 보급한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