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연휴 이후 수그러질 듯
지난달 말부터 전국에 33도가 넘는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11일 섬을 제외한 전국 모든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령됐다. 전국적 폭염특보 발령은 2008년 폭염특보제가 도입된 뒤 처음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경북 영천의 기온은 39.0도로, 전날 경주에서 기록된 올해 최고 기온(38.2도)을 하루 만에 경신했다. 서울 기온도 올 들어 가장 높은 36.4도까지 올랐다. 기상청은 이날 서울 등 중부지방을 비롯한 대부분 내륙지역에 폭염경보를 발령했다. 강원 동해안 등 해안 지역엔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이번 주말에 폭염의 기세가 절정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12일 서울 최고 기온은 36도를 기록하는 등 대부분 지역이 33도를 넘겠다. 기상청은 광복절인 15일을 기점으로 폭염 기세가 수그러들면서 평년 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예보했다. 다만 이달 말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더위는 계속될 전망이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