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한말 대한제국의 국권 수호를 위해 일제에 항거한 미국인 호머 헐버트 박사(1863~1949·사진)의 67주기 추모식이 12일 서울 양화진 외국인선교사묘원에서 열린다고 국가보훈처가 11일 밝혔다. 추모식에는 이경근 서울지방보훈청장, 박유철 광복회장, 마크 내퍼 주한 미국 부대사 등 3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헐버트 박사는 20대 초반이던 1886년 한국으로 와 대한제국 왕립영어학교인 육영공원 교사로 근무하며 고종의 외교 조언자 역할을 했다.

1905년 헐버트 박사는 고종의 밀서를 지참하고 미 대통령과 국무장관을 만나 을사늑약의 무효를 주장했고, 1907년에는 네덜란드 헤이그 만국평화회의에서 대한제국의 국권 회복을 호소한 고종의 밀사들을 지원했다.

헐버트 박사는 ‘한국 땅에 묻히고 싶다’는 평소 소망에 따라 양화진 외국인 묘지에 안장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