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삼의 부활'…가짜 백수오 덕 봤나?

입력 2016-08-11 19:56 수정 2016-08-11 19:56

지면 지면정보

2016-08-12A17면

5년 만에 판매량 증가
내리막길을 걷던 홍삼이 되살아나고 있다. 2011년 이후 줄어들던 홍삼 생산량이 지난해 증가세로 돌아섰다. 가짜 백수오 파동으로 ‘반사 효과’를 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11일 발표한 2015년 건강기능식품 생산실적에 따르면 홍삼 생산 규모는 지난해 6330억원으로 전년 대비 9.7% 증가했다. 2011년 7191억원을 기록한 뒤 줄곧 하락세를 보이던 홍삼 생산액이 반등한 것은 5년 만이다.
홍삼 생산량이 다시 늘어난 것은 지난해 4월 백수오 제품에 가짜 백수오인 ‘이엽우피소’가 섞인 사실이 밝혀지면서 건강기능식품 수요가 홍삼으로 옮겨갔기 때문이라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매년 100% 이상 성장하던 백수오 제품은 지난해 380억원으로 전년 대비 68.1% 급감했다.

비타민·무기질 제품의 상승세도 눈에 띈다. 비타민·무기질 제품은 같은 기간 1415억원에서 2079억원으로 47% 증가했다. 프로바이오틱스(1579억원), 당귀혼합추출물(714억원), 밀크씨슬추출물(705억원)도 같은 기간 생산이 늘었다.

건강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건강기능식품 생산액도 꾸준한 상승세다. 지난해 건강기능식품 생산액은 1조8230억원으로 전년 대비 11.8% 증가했다. 업체별 생산액은 한국인삼공사(5229억원), 한국야쿠르트(871억원), 고려은단(862억원) 등의 순이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