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 꺾은 여자배구 "8강 보인다"

입력 2016-08-11 18:01 수정 2016-08-12 01:14

지면 지면정보

2016-08-12A31면

13일 홈팀 브라질과 4차전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8강행 티켓을 거의 손에 넣었다. 한국은 11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지뉴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여자배구 A조 3차전에서 아르헨티나를 세트 스코어 3-0(25-18 25-20 25-23)으로 제압했다. 대회 2승(1패)을 거둔 한국은 A조 6개 팀 중 4개 팀이 얻는 8강행 티켓을 눈앞에 뒀다. 한국은 13일 올림픽 3연패를 노리는 홈팀 브라질과 맞붙는다. 이 경기에서 패한다고 해도 14일 열리는 A조 최약체 카메룬(21위)과의 경기에서 승리하면 자력으로 8강행을 확정한다.

한국(9위)과 아르헨티나(12위)의 세계랭킹은 불과 3계단 차다. 하지만 실력 차는 컸다. 이날은 김희진(IBK기업은행)의 활약이 돋보였다. 1세트 4-4에서 김희진은 이동 공격으로 득점을 올렸다. 7-5에서는 오픈 공격에 이어 서브 득점에 성공해 9-5로 스코어를 벌렸다.

김희진 덕에 체력을 아낀 ‘배구여제’ 김연경(터키 페네르바체)은 9-5에서 강력한 후위 공격을 성공시켰다. 김희진은 10-5에서 연속 서브 득점을 했고, 12-5로 격차가 벌어지면서 한국이 승기를 굳혔다.

한국은 2세트에서도 초반부터 아르헨티나를 압박해 승리를 따냈다. 3세트에서는 서브 리시브가 흔들려 11-15로 끌려갔지만 전열을 재정비하고 역전시켰다. 이날 김연경은 양팀 합해 최다인 19점을 올렸고, 김희진이 17득점으로 맹활약했다. 한국은 2승 1패로 A조 3위를 유지했다. 브라질은 일본을 3-0(25-18 25-18 25-22)으로 누르고 3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일본은 1승 2패로 4위다. 러시아도 카메룬을 3-0(25-19 25-22 25-23)으로 제압해 3승째를 올렸다. 아르헨티나와 카메룬은 승리 없이 3패만 당했다.

이선우 기자 seonwoo_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