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쾌한 업어치기 한판승이었다. 11일(한국시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2에서 열린 유도 남자부 90㎏급 3, 4위 결정전에 나선 곽동한(24·하이원·사진)의 솜씨였다. 그는 동메달을 수확했다. 하지만 웃지 않았다.

세계랭킹 1위 곽동한은 금메달을 원했다. 경기가 끝난 뒤 그는 “몸 상태가 좋았기 때문에 잘될 거라고 생각하고 경기에 임했는데 생각대로 안 됐다”며 “준결승 패배 후 절망감이 컸지만 마음을 잘 가다듬고 경기에 임해 동메달을 딸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올림픽 무대를 처음 밟은 곽동한은 연승 행진을 했다. 문제는 준결승에서 발생했다. 바르람 리파르텔리아니(조지아)에게 기습적인 두 개의 절반을 내준 곽동한은 한판으로 패해 3, 4위전으로 밀려났다.

절망한 그를 세계랭킹 4위 마르쿠스 니만(스웨덴)이 기다리고 있었다. 곽동한은 덤덤하게 경기에 임했고, 한판승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가 원한 메달 색깔은 아니었지만, 피땀 흘린 노력의 결과로 얻었기에 값어치는 금메달 이상이었다.

유정우 기자 seeyo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