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우 올림픽 금메달 소식에 홈쇼핑 매출도 '환호'

입력 2016-08-11 17:04 수정 2016-08-11 17:04
리우 올림픽에서 한국 국가대표팀의 선전과 함께 동시간대 홈쇼핑 주문량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CJ오쇼핑에 따르면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진종오 선수의 남자 50m 권총 부문 금메달 획득과 한국 축구 대표팀의 8강 진출 소식이 전해진 이날 새벽 홈쇼핑 방송 매출이 급증했다.
진종오 선수가 금메달을 땄을 당시 CJ오쇼핑에서 방송된 'LG 정수기 렌탈'의 주문량은 전주 방송 판매량 대비 2배 뛴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전 4시부터 열린 축구 경기 전후로 이어진 역시즌 패션상품전에서는 총 7400여 세트, 4억5000만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전주 동일 시간대 대비 4배 높은 매출이다.

이후 오전 6시부터 방송한 '햄프씨드 오일'도 매출이 목표치를 50% 웃돌아 스포츠 경기 특수를 누렸다고 CJ오쇼핑은 전했다.

앞서 첫 금메달을 획득한 지난 7일 새벽 양궁 단체전 때도 주문량이 늘어나는 효과가 나타났다. 이날 새벽 2시부터 6시까지 여행과 패션 상품을 판매한 결과, 3200여 개의 상품이 판매돼 주문량이 전주 대비 2배 증가했다. 특히 금메달을 딴 직후 방송한 오씸 승마기의 주문량은 전주 보다 35% 뛰었다.

서성호 CJ오쇼핑 편성전략팀장은 "한국 대표팀의 경기 성적이 좋을 때 TV홈쇼핑 주문량이 전주 대비 최대 7배 상승했다"며 "평소 재방송으로 진행되던 새벽 시간대에 생방송으로 경기 실적에 맞게끔 수시로 방송 계획을 바꾼 덕분"이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