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국민들, 민생·경제사범의 사면 기대"

입력 2016-08-11 14:25 수정 2016-08-11 14:25
새누리당 이정현 신임 대표는 8·15 광복절 특별사면에 대해서 언급했다.

이 대표는 "민생·경제사범들은 많이 반성을 하고 있고 벌을 받았으니 다시 한 번 뛸수 있도록 베풀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면서 "민생·경제사범에 대해서는 통 큰 사면이 있기를 국민이 기대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 신임 지도부와의 오찬회동에서 이 같이 밝혔다.

개각과 관련해선 "탕평인사, 균형인사, 능력인사, 소수자에 대한 배려 인사도 조금 반영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정기국회를 앞두고 4∼6개 부처를 대상으로 중폭 수준의 개각을 조만간 단행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개각을 포함한 이 대표의 여러 건의에 대해 박 대통령은 "감사하다"면서 "여러 가지 말씀하신 것에 대해 참고를 잘하겠다"고 답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