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가 창원 제2공장에서 생산한 디젤 엔진이 12년 만에 누적생산 100만대를 돌파했다.

쌍용차는 지난 10일 창원 제2공장에서 디젤엔진 100만대 생산기념식을 열었다고 11일 밝혔다.
쌍용차 관계자는 "기념식에는 쌍용차 생산본부장 송승기 상무, 창원공장담당 민병두 상무, 쌍용차노조 안승보 창원지부장 등 임직원 70여명이 참석해 현장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고 전했다.

2004년 9월 준공된 제2공장에서 100만번째로 생산된 디젤 엔진은 코란도 스포츠 2.2 모델에 탑재되는 2.2리터 후륜디젤엔진(D22DTR)이다.

가솔린 엔진 5기종과 디젤 엔진 6기종을 생산하는 창원공장은 가솔린엔진 13만대, 디젤엔진 20만대, 티볼리 전용 1.6L 소형 가솔린ㆍ디젤 엔진 10만대 등 연간 43만대 생산 규모를 갖추고 있다.

1994년 창원 제1공장, 2004년 창원 제2공장이 준공된 이래 창원공장에서 생산된 가솔린 및 디젤 엔진 누적 대수는 246만대를 넘어섰다.

쌍용차 생산본부장 송승기 상무는 "앞으로도 독자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고성능 엔진 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