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전기요금 폭탄' 가정용 누진세 개편 검토 나선다

입력 2016-08-11 10:49 수정 2016-08-11 10:55
새누리당 지도부가 11일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가정용 전기요금 누진제 실태와 개선방안을 보고받고 제도 개편을 위한 본격적인 검토에 착수했다.

새누리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이정현 대표 주재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산업부 최희봉 에너지자원실장으로부터 직접 보고를 받고 제도 개편 방향 등을 논의했다.

지도부의 모두발언 없이 회의는 바로 비공개로 전환됐다. 최 실장은 보고를 마치고 지도부와 1시간 가까이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박근혜 대통령과 당 신임 지도부 오찬에서도 전기요금 누진제 인하 문제가 다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