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10월 IoT 전용망 '로라' 세계총회 서울서 주관

입력 2016-08-11 09:09 수정 2016-08-11 09:09
SK텔레콤이 사물인터넷(IoT) 전용망 표준인 로라(LoRa) 국제 연합체의 세계 총회를 오는 10월 서울에서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로라 국제 연합체 총회는 IoT 전용망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해 기술 표준을 비롯해 마케팅, 보안, 전략 등 다양한 주제를 논의하고 결정하는 자리다.
SK텔레콤은 아시아 최초로 로라 국제 연합체 총회를 주관한다. 총회에선 로라 네트워크 전국 상용화 노하우와 IoT 서비스 현황, 중소기업 상생 협력 방안을 세계 360개 이상의 로라 회원사들과 공유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유럽 내 정보기술(IT) 기업들과 IoT 전용망 네트워크 로밍 시스템 개발을 위해 연내 유럽과 한국에 로밍 네트워크 시범망을 구성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국가간 컨테이너 위치 추적 등 글로벌 IoT 서비스를 활성화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10월 총회는 이같은 로밍 기술을 구현하는 데 중요한 분수령이 될 것으로 회사 측은 보고 있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 기술원장은 "앞으로도 IoT 산업 활성화에 필요한 획기적인 기술 개발과 글로벌 표준화에 견인차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