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은 11일 이정현 대표 등 새누리당의 새 지도부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한다.

이정현 대표를 비롯해 조원진·이장우·강석호·최연혜 최고위원, 유창수 청년 최고위원 등 8·9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신임 지도부와 정진석 원내대표, 김광림 정책위의장이 오찬 회동에 참석한다.

박근혜 대통령이 집권여당의 지도부만 별도로 초청해 회동하는 것은 작년 12월 7일 당시 김무성 대표, 원유철 원내대표와의 만남 이후 8개월 만이다. 4·13 총선 패배 이후 처음이다.

이날 오찬에서 박 대통령은 새로 선출된 지도부에 축하인사를 전하고, 당의 변화와 화합을 선도해 국민에게 믿음을 줄 수 있는 정당으로 거듭날 것을 당부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