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령' 박철 전 총장 명예교수 임명에 반발…한국외대 총학생회, 총장실 점거

입력 2016-08-11 05:04 수정 2016-08-11 05:04

지면 지면정보

2016-08-11A29면

한국외국어대 총학생회가 10일 총장실을 점거했다. 학교 본부가 업무상 횡령 등으로 법원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박철 전 총장을 명예교수로 임명하기로 한 데 대한 반발이다.
한국외대 총학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박 전 총장은 사립학교법 위반 및 업무상 횡령 혐의로 1심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아 많은 학생이 부끄러워했다”며 “학교가 임용을 중단할 때까지 점거를 계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총학 비대위는 이날 오전 학생 대표자회의를 열고 총장실 진입을 결정한 뒤 약 3시간 동안 교직원들과 대치했다. 김인철 현 총장과도 2시간여 면담했다. 하지만 김 총장과의 면담에서도 박 전 총장 명예교수 임용 반대 의사가 관철되지 않자 20여명의 학생이 총장실을 점거했다.

한국외대는 6월 교원인사위원회를 열고 박 전 총장을 명예교수로 추대했다. 총학은 이달 초 이 같은 소식을 듣고 항의방문을 하는 등 학교 측에 반대 의사를 전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박 전 총장은 재임 중이던 2006~2014년 노조와의 소송 비용 10억여원을 교비에서 지출한 혐의로 올해 6월 서울북부지방법원 재판에 넘겨져 벌금 1000만원형을 선고받았다.

마지혜 기자 loo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