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서 머리에 상처난 4살 남아 숨져…이모 살해 혐의 체포

입력 2016-08-10 18:02 수정 2016-08-10 18:02
10일 오후 3시48분께 전남 나주시 이창동 한 아파트에서 4살 남아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신고가 119상황실에 접수됐다.

현장에 도착한 구급대는 심장이 뛰지 않는 아이를 지역 종합병원으로 이송했지만 결국 숨졌다.

경찰은 아이 머리에서 상처가 발견된 점을 토대로 사망원인 등 경위를 파악하고 있으며, 함께 살고 있는 이모가 조카를 살해한 것으로 보고 이모를 긴급 체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