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통 큰 지원…사회복지 아이디어에 100억

입력 2016-08-10 18:27 수정 2016-08-11 03:18

지면 지면정보

2016-08-11A2면

삼성, 공동모금회와 공모사업

윤주화 삼성사회봉사단 사장(왼쪽)과 허동수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이 ‘나눔과 꿈, 삼성과 사랑의 열매가 함께하는 행복한 세상 만들기’ 사업 협약을 맺었다.

삼성그룹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연 100억원 규모의 사회복지 공모사업에 나섰다. 지원액 기준으로 국내 최대 규모다.

삼성은 10일 서울 정동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관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나눔과 꿈’이라는 사업명으로 취약계층을 지원하고 복지 사각지대 해소에 힘쓰는 비영리단체에 사업 자금을 지원한다. 비영리단체가 공모 프로그램에 응모하면 심사를 거쳐 최소 5000만원에서 최대 3억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삼성 관계자는 “좋은 아이디어가 있어도 돈이 없어 어려움을 겪는 비영리단체들의 활동을 촉진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모 분야는 △사회복지(취약계층 삶의 질) △환경(주거환경 구축) △문화(취약계층 문화교육) △글로벌(신흥국 교육·보건) 등이다. 매년 50여개 단체가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공모에 참여하고 싶은 단체는 오는 24일부터 10월7일까지 ‘나눔과 꿈’ 홈페이지(www.sharinganddream.org)에 사업제안서를 제출하면 된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