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사진)는 “내년 10월쯤 되면 국민이 어떤 후보를 결정하려는지 보고 우리도 국민이 선택하는 길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10일 전주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우리 당은 대선 후보 3~4명이 경쟁하게 될 것이다. 국민의당이 집권할 수 있도록 문호를 개방하고 치열한 경쟁을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더불어민주당과의 대선 후보 단일화를 의미하느냐’는 질문에 “지금 야권통합과 후보 단일화를 이야기하는 것은 총선 민의에 어긋나 국민의당을 소멸의 길로 인도하는 것”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