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AI…9개 '미래 먹거리'에 2조 투자

입력 2016-08-10 19:46 수정 2016-08-11 03:14

지면 지면정보

2016-08-11A9면

청와대 과학기술전략회의

가상현실·미세먼지 저감 등 국가전략 프로젝트 확정
과학계 "백화점식 나열 말고 파급효과 큰 1~2개 주력을"
정부는 10일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제2회 과학기술전략회의를 열고 자율주행차, 인공지능(AI) 등 미래 먹거리 사업을 민·관 합동으로 추진하는 9대 국가전략 프로젝트를 확정했다. 자율주행차, 경량소재, 스마트시티, AI, 가상·증강현실 등 산업 파급 효과가 큰 5개 분야와 미세먼지 해결, 정밀의료, 신약 개발, 탄소 자원화 등 삶의 질과 관련한 4개 분야를 선정했다. 내년부터 최장 10년간 1조6000억원을 투자하고 민간 부문에서도 6152억원을 별도로 투자하는 등 2조2152억원을 투입한다.

박 대통령은 “우리에게 알파고 충격을 안겨준 AI나 최근의 포켓몬고 열풍으로 대변되는 가상·증강현실 기술은 정보통신기술(ICT)이 가져올 경제·사회의 큰 변화와 혁신을 보여준다”며 “국가전략 프로젝트를 통해 경제의 성장동력을 만들어 내고 국민 삶의 질을 향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I 분야에선 2026년까지 복합적인 사고가 가능한 AI를 개발할 계획이다. 미래 자동차 기술을 주도하기 위해 2021년까지 안전한 조건에서 자율 운전이 가능한 ‘레벨3’ 자율주행 기술을, 2024년까지 완전 자율주행차인 ‘레벨4’ 기술을 확보하기로 했다.

올 들어 국민을 불안하게 했던 초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9년까지 발생 원인을 규명하고 2023년까지 미세먼지 배출량을 현재의 절반으로 줄이는 획기적인 저감 방안도 내놓기로 했다.

과학계에선 이번 프로젝트가 기존에 발표한 미래성장동력 육성계획과 차별화되지 않은 백화점식 투자라는 지적이 나온다.

김창경 한양대 과학기술정책학과 교수는 “전략 프로젝트의 목표와 경쟁 상대가 분명하지 않은 데다 기술 확보 시기를 너무 낙관적으로 보고 있다”며 “AI처럼 과학 연구와 산업 기술에 파급력이 크고 미세먼지처럼 국민 삶에 직결되는 분야 등 한두 개라도 제대로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근태/장진모 기자 kunt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