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에 걷힌 세금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19조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작년에 실적이 개선된 상장회사들의 법인세가 증가한 것이 주된 원인으로 분석된다. 부동산 거래와 소비가 회복되면서 양도소득세와 부가가치세도 늘어났다.

기획재정부가 10일 발간한 ‘8월 재정동향’을 보면 올 상반기 국세 수입은 125조6000억원으로 전년 동기(106조6000억원) 대비 19조원 늘었다. 상반기 국세 수입은 정부가 올해 목표로 삼은 전체 세수(222조9000억원)의 56.3%다. 이 비율은 1년 전에 비해 6.9%포인트 상승했다.

세목별로는 법인세가 28조4000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5조9000억원 늘었다. 12월 결산 상장사의 작년 순이익이 18.7% 증가했기 때문이다. 12월 결산 상장사는 3월부터 전년 실적 기준으로 법인세를 낸다.

정부 총수입에서 총지출을 뺀 통합재정수지는 6월 말 기준으로 8조1000억원 적자를 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