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북한 미사일 규탄 결의안' 중국 반대로 무산

입력 2016-08-10 18:58 수정 2016-08-11 03:46

지면 지면정보

2016-08-11A6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북한의 지난 3일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성명 채택을 추진했으나 중국이 ‘사드(THAAD·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반대’ 문구를 성명에 넣자고 요구하면서 합의가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 관계자는 9일(현지시간) 중국이 안보리의 대북규탄 성명에 ‘북한의 도발을 이유로 한반도에 새로운 탄도요격미사일 기지를 배치해서는 안 된다’는 내용을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미국이 중국 요구를 수용하지 않으면서 15개 이사국 동의를 필요로 하는 성명 채택은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이심기 특파원 s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