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에 축하난 보낸 2야당 "청와대 변화 역할 해달라"

입력 2016-08-10 18:59 수정 2016-08-11 03:46

지면 지면정보

2016-08-11A6면

김종인 "국회 원활히 되도록 기대"
박지원 "개각때 호남출신 발탁을"
이정현 의원이 9일 새누리당 신임 당 대표로 선출되자 두 야당은 축하를 보내면서도 제대로 된 여당의 역할을 주문했다.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그동안 오리무중에 빠져있던 새누리당이 정상가동할 수 있는 체제로 정비하는 것 같다”며 “국회가 원활히 될 수 있도록 이 대표의 역량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우리나라가 처한 전반적 상황에 대해 대통령과 인식을 교감하고 여소야대 국회에서 여당의 역할을 제대로 이행해야 한다”며 “청와대·여당의 협조만으로는 절대 일이 성사될 수 없다는 것을 이 대표가 인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여야 관계와 의회 운영에 있어 원만한 관계가 이뤄지길 기대하지만 이 대표와 박근혜 대통령의 관계가 워낙 특수해 우려스럽다”며 “집권당 대표로서 민심을 잘 전달해 대통령과 청와대를 변화시키는 역할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비대위 회의에서 “박 대통령은 차기 개각에서 반드시 호남 출신, 특히 전북 출신을 발탁해 이번만은 전북도민의 눈물을 닦아줘야 한다”며 “이 대표에게도 이 점을 강력하게 (대통령에게) 건의해 달라고 공개적으로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분위기 속에서 친박계인 이 대표의 당선으로 향후 현안 협상 및 여야관계가 경색될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