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전기요금 폭탄'까지…찜통교실서 수업하는 학생들

입력 2016-08-10 17:34 수정 2016-08-11 04:58

지면 지면정보

2016-08-11A29면

연일 계속되는 폭염 탓에 학교현장에서도 ‘전기료 폭탄’ 우려가 커지고 있다. 기본요금이 전체 요금의 40% 이상인 교육용 전기료의 과금체계 때문에 무더위가 이어질 경우 학업에 차질이 생길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10일 각 학교에 따르면 이달 초 개학한 서울 부산 인천 등지의 일부 고등학교는 전기요금에 대한 부담을 호소하고 있다. 누진세가 적용되는 가정용 전기료와 달리 교육용 전기료는 기본료에 전력 사용량에 비례한 요금이 합산돼 매겨진다.

상반기 기본요금은 전력사용량이 많은 전년도 겨울철(12~2월)을 기준으로, 하반기는 여름철(7~9월) 요금을 기준으로 부과된다. 교육용 전기료에서 기본요금 비중이 43%에 달하는 이유다. 대부분의 고교가 개학하는 오는 16일 이후에도 폭염이 지속되면 전기료 폭탄이 현실화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학생들의 학업도 지장을 받고 있다. 학사 일정의 공백을 줄이기 위해 여름방학 기간을 줄인 서울시내 5개 고교 등 일부 학교는 이달 초 개학했지만 폭염이 계속되면서 휴업이나 단축수업을 하고 있다.

교육부는 교육용 전기료 기본요금을 월정액으로 바꾸는 방안을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전력 등과 논의하고 있지만 여의치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임기훈 기자 shagg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82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34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