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장암 일으키는 특정 효소 발견

입력 2016-08-10 19:17 수정 2016-08-11 02:11

지면 지면정보

2016-08-11A17면

김수열 국립암센터 박사팀
국내 연구진이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신장암을 일으키는 새로운 원인을 발견했다. 신장 부위의 암세포를 직접 공격하는 표적 치료제가 개발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수열 국립암센터 기초실용화연구부 박사팀은 신장암 환자 1400명을 대상으로 특정 효소가 신장암 발병에 관여한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10일 발표했다. 실험용 쥐를 대상으로 이 효소를 억제하는 실험을 한 결과 종양 소멸을 확인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세포사멸과 질병’ 최근호에 실렸다.

연구팀은 다른 암과 비교해 신장암에서 ‘p53’이라는 암 억제유전자가 비활성화되는 양상이 다른 점에 주목했다.

연구팀은 일반적으로 다른 암에서는 p53이 유전자 돌연변이에 의해 비활성화되지만, 신장암 환자에게서는 이런 돌연변이가 4% 수준으로 드물게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대신 신장암 환자에게 단백질과 단백질을 붙여주는 효소인 ‘트렌스글루타미나제2’가 과도하게 발현돼 p53을 비활성화하는 원인이 되는 것을 밝혀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