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원달러 환율이 1년여 만에 달러당 1100원선 밑으로 하락했다. 주식시장을 중심으로 외국인 자금 유입세가 지속하면서 원화 가치 절상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여 수출업체들은 가격경쟁력 확보에 비상이 걸렸다.

10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 종가는 달러당 1095.4원으로 전일 종가보다 10.7원 내렸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지난해 5월22일 달러당 1090.1원을 나타낸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전날 발표된 미국의 생산성 지표 부진 여파로 3.1원 내린 1103.0원에 거래를 시작한 원달러 환율은 외국인 자금 유입이 지속될 것이란 기대감에 장중 하락 폭을 키워갔다.

심리적 저항선인 달러당 1100원선이 가까워지면서 하락 속도가 다소 주춤해졌지만 당국이 1100원선을 방어할 의지가 없는 것으로 드러나자 하락 속도가 가팔라졌다.

장 마감을 앞두고 종가관리로 추정되는 달러화 매수 물량이 나오면서 소폭 반등해 달러당 1095.4원에서 거래를 마쳤다.

원달러 환율은 브렉시트 여파로 환율이 잠시 반등한 6월 말 이후 가파른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미국의 경기 회복세가 지연되면서 금리 인상 기대감이 약화하고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위험투자 심리가 강화되면서 국내 주식시장에 자금이 유입되고 있는 탓이다.

여기에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는 지난 8일 한국 국가신용등급을 역대 최고 수준인 AA로 상향 조정하면서 외국인 자금 유입이 확대되는 양상이다.

최근 급격한 원화가치 절상으로 수출기업에도 비상이 걸렸다.

삼성전자는 이미 지난 2분기에 3천억원 상당의 환차손을 봤고, SK하이닉스는 최근 콘퍼런스콜에서 "2분기에 환율이 3∼4% 내리면 원화 매출 기준으로 1천억원 전후의 변화가 생긴다"고 밝혔다.

이창선 LG경제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원화 강세로 수출기업을 중심으로 가격 경쟁력이 약화하고 수익성이 악화할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