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 총학생회, 평생교육 단과대학 설립 반대 농성 돌입 … 이화여대 따라가는 동국대

입력 2016-08-10 15:52 수정 2016-08-10 15:52
이화여대에 이어 동국대 총학생회도 학교의 평생교육 단과대학(평단) 설립 계획에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단기 농성에 돌입했다. 동국대학교 제48대 총학생회 '해시태그'는 10일 오후 1시께 중구 서울캠퍼스 내 팔정도에서 단과대 학생회장 10여명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동국대는 지난달 중순 이화여대, 창원대, 한밭대와 함께 평생교육 단과대학 지원사업 대학으로 추가 선정됐다. 경찰행정·형사사법 분야를 기반으로 하는 치안과학융합학과와 사회복지·보건 등을 융합한 케어복지학과를 신설하기로 했다.

이화여대 총학이 지난달 28일 대학평의원회 회의 때부터 초대 총장 동상에 페인트를 칠하고 본관을 점거하는 등 학교 측 발표에 극렬히 반대했던 것과 달리, 동대 총학은 당초 평단 사업에 긍정적이었다. 하지만 동대 총학은 이달 초 학교 측과 다시 만나 평단 사업을 논의한 결과 '학위 장사'가 우려된다면서 반대 입장으로 돌아섰다.

총학은 이날 성명서에서 "이미 평생교육원과 재직자 전형, 학점은행제 등 평생교육 제도가 있음에도 평단 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학령 인구 감소에 따른 등록금 손실분을 보장하려는 의도"라고 반대 이유를 밝혔다. 총학과 단과대 학생회장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후 본관 건물 앞에 돗자리를 깔고 무박 농성에 돌입했다.

학교 측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 "평생교육 단과대학은 그간 비체계적으로 운영되던 재직자 전형을 체계화한 사업"이라며 "'학위 장사'라는 비판을 듣지 않는 국내 최고 수준의 평단을 만들도록 학생 의견을 경청하며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