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단체와 공동으로 지역특화형 나들가게 육성 추진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은 9일 경기 부천시에서 나들가게 점포를 방문해 김만수 부천시장 등 서울·경기 나들가게 선도지역 5개 지방자치단체 관계자들과 나들가게 점주들의 의견 청취를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

나들가게는 중소기업청이 대형마트와 기업형 슈퍼마켓 등 대형 유통업체의 골목상권 침입에 대응하여 골목슈퍼의 자생력을 높이기 위해 2010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2015년까지 총 1만760개의 나들가게가 개점했다.

중소기업청은 2015년부터 나들가게 선도지역을 선정해 지방자치단체의 지역 특성에 맞는 나들가게 육성을 지원하고 있다.수도권 5개 지역 등 전국에 총 12개 지역이 선정됐다.
중소기업청에 의하면 전반적인 경기 침체와 대형 유통업체와의 경쟁 심화 등 어려운 경영여건에도 불구하고 2015년도 나들가게 선도지역 지원 후 점포당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5.5% 증가했다.

이번 간담회는 수도권 나들가게 선도지역의 나들가게 점주들과 슈퍼마켓협동조합, 중소유통물류센터, 나들가게 상품공급사 등이 현장애로와 건의사항을 전달하고 의견을 나누는 자리이다. 참석자들은 나들가게 선도지역 지속 확대, 점주들간의 조직화 및 협업활동 지원, 다양한 상품공급, 나들가게 홍보 강화 등 나들가게와 골목슈퍼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건의했다.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은 “나들가게 선도지역 지원사업을 통해 골목슈퍼가 빠르게 변화하는 유통환경에 대응하여 자생력을 키우고 서민경제의 뿌리가 튼튼해지도록 적극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주 청장은 “향후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서 나들가게 선도지역 선정 확대, 나들가게의 공동마케팅 등 협업활동, 골목슈퍼 고객수요에 맞는 다양한 상품공급 등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