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승부조작 의혹을 받는 NC다이노스 투수 이재학(26)이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프로야구 승부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이재학이 지난 9일 참고인 신분 조사에 나서 혐의를 전면 부인하며 결백을 주장했다고 10일 밝혔다.
이재학은 9일 오전 9시께 경찰에 변호인과 함께 출석, 9시간가량 조사를 받았다.

이재학은 최초로 승부조작 사실을 자진신고한 KIA 타이거즈의 투수 유창식(24)과 같은 해인 2014년 시즌에서 1회초 볼넷을 주는 방식으로 승부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그는 그러나 경찰 조사에서 자신은 승부조작에 개입한 적이 없다고 혐의를 강력히 부인했다.

이재학은 지난달 30일 승부조작 의혹에 휩싸이면서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신정교 사이버수사대장은 "이재학의 승부조작 관련 첩보를 입수해 조사에 착수했다"며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마쳤으며 아직 다른 추가 소환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