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이정현 대표 역량 기대…야당 협조 필요성 인식해야"

입력 2016-08-10 09:54 수정 2016-08-10 09:54

사진=한국경제DB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사진)는 10일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체제와 관련, "그동안 오리무중에 빠져있던 새누리당이 정상가동할 수 있는 체제가 정비되는 것 같다"면서 "국회가 원활히 될 수 있도록 여당 대표로서 이 대표의 역량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우리나라가 처한 전반적 상황에 대해 대통령과 인식을 교감하고, 여소야대 국회에서 여당의 역할을 제대로 이행해야 한다"면서 "청와대·여당의 협조만으로는 절대 일이 성사될 수 없다는 것을 인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지금 국회는 지난 4·13 총선에서 여소야대라는 국민의 명령을 그대로 수용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이젠 국회가 협치를 하지 않고서는 어떤 사항도 통과시킬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종전과 같은 사고로는 문제 해결에 아무런 진척을 가져오지 못한다는 것을 여당 스스로 인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이정현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을 가장 측근에서 모셔온 분이기에 대통령에 대한 협의도 누구보다 잘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