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은 기자] 대림에너지가 미국 정부의 개발금융기관인 해외민간투자공사(OPIC)와 파키스탄 하와(HAWA) 풍력발전 사업에 대한 약 1억 달러 규모의 금융약정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대림에너지가 이슬람개발은행의 IDB 인프라스트럭처 펀드Ⅱ(IDB Infrastructure Fund II)와 공동으로 설립한 EMA 파워 인베스트먼트(EMA Power Investment)를 통해 투자하는 첫 프로젝트다. EMA 파워 인베스트먼트는 이번 사업에서 출자금의 35% 지분을 보유하며 최대주주로 참여했다.

파키스탄 하와(HAWA) 풍력 발전 사업은 파키스탄 남부 신드주에 약 50MW 규모의 풍력 발전 단지를 개발 및 운영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는 약 1억 3천만 달러 규모다. 이번 금융약정 체결로 출자금 외 추가 소요자금 전액을 해외민간투자공사(OPIC)에서 차입금 형태로 조달할 수 있게 됐다.
특히 파키스탄 정부 산하 기관인 파키스탄 중앙전력구매공사(CPPA)와 20년 간 전력 구매 계약을 체결해 안정적인 수익이 기대된다. 2016년 3분기에 착공해 2018년 2분기에 상업운전을 실시할 예정이다.

김상우 대림에너지 대표는 “대림그룹은 글로벌 디벨로퍼를 그룹의 중장기적인 목표로 두고 전 세계에서 민자발전 투자사업을 발굴하고 있다”며 “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중동, 아프리카, 서남아시아 등으로 사업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