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차기 대선 관리보다는 朴대통령 중심 국정챙기기에 집중"

입력 2016-08-10 09:03 수정 2016-08-10 09:03

사진=한국경제DB

이정현 새누리당 신임 대표(사진)는 10일 "앞으로 1년6개월은 차기 대선 관리도 중요하지만, 대통령 중심으로 국가와 국민, 민생, 경제, 안보를 챙기는 게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취임 후 첫 공식 일정으로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 대통령의 임기가 1년6개월 남았는데, 100년의 1년6개월은 짧지만 5년의 1년6개월은 굉장히 긴 기간"이라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또 "차기 대선은 예정된 정치 일정 가운데 하나이고, 지금은 이 정권에서 민생과 경제와 안보를 포함한 시급한 국정 현안을 국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가져갈 수 있도록 모든 당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친박(친박근혜)계 핵심이자 박 대통령의 '복심'으로 꼽히는 이 대표가 현 정부의 국정 운영을 뒷받침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방침을 명확히 하면서 원활한 당·청 관계에 대한 의지를 밝힌 것으로 해석됐다.

당직 인선 등 당무 계획에 대해서는 "인사를 포함해서 모든 것을 서두르지 않고 차근차근히 해나갈 것"이라며 "절대 혼자 하지 않고 최고위원 및 당 내외 인사들과 많이 상의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