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노트7 OLED, 역대 최고 수준"

입력 2016-08-10 08:41 수정 2016-08-10 08:41

제공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이 세계적인 디스플레이 전문 평가기관 디스플레이메이트로부터 '엑설런트 A' 등급을 받았다. 주요 평가항목인 밝기, 야외시인성, 색 표현력에서 역대 최고 수준이다.

갤럭시노트7은 5.7인치형 QHD(2560x1440) OLED를 탑재해 갤럭시노트5와 동일한 스펙을 갖췄지만 밝기, 반사율 등 야외시인성이 크게 개선됐다.

야외시인성은 태양광 아래에서도 화면이 또렷이 보이는 정도를 말하는 것으로, 디스플레이의 밝기와 반사율에 가장 큰 영향을 받는다.

갤럭시노트7 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 중 최초로 1000cd/㎡(가로·세로 1m 평면에 촛불 1천개를 켜놓은 밝기) 이상의 밝기를 달성했다.
갤럭시노트7의 최대 밝기는 1048cd/㎡로 측정돼 전작인 갤럭시 노트5(861cd/㎡)보다 22%나 높아졌다.

제공 삼성디스플레이


눈 피로도를 높이는 요인인 화면반사율도 크게 떨어뜨려 역대 최저인 4.6%까지 낮췄다. 또 무한대 명암비로 야외에서도 빼어난 가독성을 확보했다.

갤럭시노트7은 스마트폰 최초로 모바일 HDR(High Dynamic Range) 기술도 탑재했다.HDR은 화면의 어두운 부분은 더욱 어둡게 표현하고, 밝은 곳은 더욱 밝게 표현해 화질을 높이는 기술로 현재 프리미엄 UHD(초고화질) TV를 중심으로 사용되고 있다.

디스플레이메이트는 갤럭시 노트7에 대해 "1000cd/㎡가 넘는 밝기와 완벽한 블랙화면, 무한대 명암비를 구현하고 디지털 시네마 국제 색표준인 DCI-P3(Digital Cinema Initiatives)까지 충족시켜 모바일 HDR 구현에 필요한 모든 조건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갤럭시노트7은 DCI-P3의 색표현영역 만족도 97%를 달성했다. 약 80% 수준인 LCD 기반 제품보다 월등한 화질 성능을 과시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