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는 오는 11일부터 17일까지 말복을 앞두고 최대 물량인 60억원 규모의 보양식 행사를 연다고 10일 밝혔다.

이달 16일 말복을 앞두고 백숙용 영계·오리·바다장어·민물 메기 매운탕·한우 등 육(肉)·해(海)·공(空) 보양식 재료를 20% 가량 할인 판매한다는 설명이다. 특히 민물 메기 매운탕 본격 운영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대표적으로 이마트는 영계를 25만수, 토종닭 10만수 물량을 준비했다.
국내산 백숙용 영계(마리당 500g)는 기존 2480원에서 20% 할인한 1980원에 판매한다. 토종닭(1kg·2마리)은 기존 1만3800원에서 20% 저렴한 1만1040원에 판매한다.

또한 민물 메기 매운탕을 대량 양식 계약을 통해 저렴하게 상품화했다고 전했다. 국내산 민어(선어 상품)는 마리 당 20% 할인한 2만9800원(왕), 1만9800원(특)에 판매한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팀장은 "7월에도 보양식 상품 매출이 각 5~15% 증가했다"며 "말복 더위에 최대한의 물량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한편, 기상청은 올 여름 서울 기준 열대야 일수가 1994년 당시 36일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최소 23일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