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영 "힘들었지만 무릎이 잘 버텨줬다"

입력 2016-08-10 08:12 수정 2016-08-10 08:12
"정말 힘들었는데 무릎이 잘 버텨줬어요."

금메달을 목에 건 박상영(21·한국체대)이 왼쪽 무릎을 가리키며 말했다.

박상영은 10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남자 펜싱 에페 개인 결승전에서 제자 임레(42·헝가리)에 극적인 15-14 역전승을 거두며 금메달을 손에 넣었다.

세계 랭킹 21위인 그는 강호들을 차례대로 꺾었다. 결승에서도 세계랭킹 3위 임레에 10-14로 뒤지다 5점을 내리 얻어 극적인 역전승을 완성했다.

박상영은 "10-14로 몰렸을 때 침착하게 수비부터 노력했다"며 "수비에 신경을 쓰면서 상대가 공격적으로 나올 때 틈을 노렸는데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떠올렸다.

박상영은 지난해 3월 왼쪽 무릎 십자인대수술을 받았다. 그해 12월부터 다시 펜싱 훈련을 시작한 그는 올해 초 부상 후 처음 국내 무대를 치렀고 허무하게 패했다.
그는 "펜싱을 그만두고 싶었던 적이 그 전에서 몇 번 있었다"며 "하지만 '박상영이 끝났다'는 말을 들었을때 자괴감이 들었다"고 떠올렸다.

하지만 박상영은 펜싱을 포기할 수 없었다. 그는 "중학교 2학년 때 펜싱을 시작했다"며 "그 전에 나는 칭찬을 거의 듣지 못하는 아이였지만 펜싱을 시작하고 나서 많은 칭찬을 들었다"고 회상했다.

박상영은 15일 에페 단체전에 나선다. 그는 "정진선 선배 등 형들이 오늘 경기 내내 자기 일처럼 나를 응원하고 도와줬다"며 "이번 올림픽에 '단체전 금'을 노리고 왔다"며 두 번째 금메달을 예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