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티즌, 펜싱 박상영 역전 금메달에 환호 … "이 선수가 아니면 누가 금메달?"

입력 2016-08-10 08:08 수정 2016-08-10 08:08

ⓒ gettyimages/이매진스

드라마 같은 역전극으로 대한민국 남자 펜싱 에페 사상 첫 금메달을 따낸 박상영 선수(21·한국체대)가 국민적 영웅으로 떠올랐다. 10일(한국시간) 박상영은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카리오카 아레나3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펜싱 남자 에페에서 막판 대역전 드라마를 쓰며 금메달을 따냈다.

이날 새벽 경기를 지켜본 네티즌들은 “안 자길 잘했다”며 환호했다. 인기 드라마의 유행어를 이용해 "그 어려운 걸 해내지 말입니다"라는 반응도 잇따랐다.
박상영 선수의 역전승 경기 내용에 감동을 받은 네티즌들의 댓글들이 주요 포털을 달궜다.

트위터 아이디 ‘soo3****’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으면 기회는 온다’는 것을 박상영 선수가 몸으로 보여준 아침”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아이디 ‘날****’는 “박상영 선수의 이전 경기를 쭉 봐왔다면 ‘이 선수가 아니면 누가 금메달?’이라고 생각했을 것” 이라며 “경기력이 챔피언급이었다”고 말했다.

경기에 앞서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박상영은 “남들이 못 하는 길에 도전해보고 싶다. 많은 사람들에게 인정받는 선수가 될 것”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박상영의 말은 진짜 현실이 됐다.
이소민 한경닷컴 인턴기자 (숙명여대 법학부 4년) _bargarag_@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