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선의 승패를 가를 '3대 승부처'인 펜실베이니아, 오하이오, 플로리다 주에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에 1∼11%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미 퀴니피액대학의 3개 주 여론조사(7월30∼8월7일) 결과에 따르면 펜실베이니아(응답자 815명)에서 클린턴은 52%를 얻어 42%에 그친 트럼프를 10%포인트 앞섰다. 오하이오(812명)에서는 49% 대 45%로, 플로리다(1056명)에서는 46%대 45%로 우위를 보였다.

펜실베이니아와 오하이오는 이번 대선의 핵심 승부처로 떠오른 '러스트 벨트'(Rust Belt·쇠락한 중서부 제조업지대) 중에서도 가장 상징성이 큰 지역이다. 플로리다는 캐스팅보트를 쥔 히스패닉이 많이 거주하는 곳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