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남산공원, 천연기념물 솔부엉이 발견

입력 2016-08-10 07:00 수정 2016-08-10 07:00
서울 남산공원에서 천연기념물 324-3호 솔부엉이가 발견됐다.

서울시 중부공원녹지사업소와 야생조류교육센터 '그린새'는 올해 1월부터 남산공원에서 '남산의 새 시민모니터링단'을 운영한 결과 지난달 남산 둘레길 일대 인공새집에서 솔부엉이 번식을 관찰했다고 10일 밝혔다.

솔부엉이는 올빼미목 올빼밋과의 여름 철새로 숲 속에서 산다. 낮에는 나뭇가지에서 쉬고, 어두워지면 활동하는 야행성 맹금류다. 주로 곤충이나 작은 새를 먹고, 나무구멍을 둥지로 삼아 3∼4개의 알을 낳는다.

솔부엉이는 시민모니터링단이 설치한 인공새집 50여개 가운데 지름 구멍 9㎝의 대형인공새집에서 발견됐다. 인공새집에서는 솔부엉이 외에 박새, 쇠박새, 곤줄박이 등 4종의 야생종류가 번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