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F&B가 업계 최초로 매운맛을 더한 캔햄 ‘매운리챔’을 출시했다.

매운리챔은 훈연 건조한 멕시코 할라피뇨 고추인 치포레 가루를 넣어 만든 제품이다. 고소한 맛의 체다치즈도 골고루 박혀있다. 치포레의 깔끔하면서도 매콤한 맛이 햄의 느끼함을 잡아주고 은은한 스모크 향이 깊은 풍미를 더해준다고 동원F&B는 설명했다.

매운리챔은 돼지고기 함량이 88% 이상이며 뒷다리살에 비해 육질이 연한 앞다리살을 사용했다. 매운맛을 더한 제품이면서도 나트륨 함량이 적어 짜지 않다.

동원F&B 관계자는 “돼지고기의 원산지, 함량, 각종 부재료, 합성첨가물 무첨가 등에서 차별화하던 기존 캔햄들과 달리 매운리챔은 새로운 맛을 넣는 ‘가미 캔햄’ 시장 확장을 위한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제품으로 국내 가미 캔햄 시장을 이끌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