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매체들이 박근혜 대통령의 한반도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제) 배치에 대한 확고한 입장과 방중 야당 의원들에 대한 비난을 집중 보도했다.

중국 언론은 북핵 억제를 위해 사드를 배치한다는 한국 측 주장이 터무니없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중국의 사드 보복이 이미 시작됐다는 위협도 했다. 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중국 방문을 '한중간 소통'이라고 우호적으로 평가하면서도 한국 정부에 대해선 압박을 이어갔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9일 사평(社評)에서 "한국에 대한 중국의 제재는 사실상 이미 시작됐다. 다만 아직 신호일 뿐 심리적 작용이 더 크다"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이 한국의 사드 배치를 반드시 막을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사드 배치가 이뤄지면 한중 관계는 냉랭해지고 경제무역 협력은 크게 훼손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신문은 "한국이 사드를 배치할 경우 중국은 한국에 대해 각종 제재를 반드시 실행할 것" 이라며 "사드 배치로 중국이 안전의 대가를 치르는 만큼 한국도 반드시 상응하는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