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쑨양, 자유형 200m서 아시아인 첫 금메달

입력 2016-08-09 10:49 수정 2016-08-09 11:01

2012년 런던올림픽에 출전했던 쑨양의 모습. (사진=한경DB)

중국의 수영스타 쑨양(25)이 브라질 리우올림픽 수영 자유형 200m에서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쑨양은 9일 오전(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올림픽 수영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4초65 기록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채드 르 클로스(남아프리카공화국)가 1분45초20, 코너 드와이어(미국)이 1분45초23으로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가져갔다.

올림픽 남자 자유형 200m에서 아시아 선수가 금메달을 딴 것은 쑨양이 처음이다.
올림픽 남자 자유형 200m에선 2008년 베이징 대회에서 박태환이 은메달, 2012년 런던 대회에서 박태환과 쑨양이 공동 은메달을 수상한 것이 최고성적이다.

여자 자유형 200m에서는 메달조차 걸어본 아시아 선수가 아직 없다.

자유형 400m에서 맥 호튼(호주)에게 금메달을 내주고 은메달에 만족했던 쑨양은 이로써 대회 첫 금메달을 수확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2012년 런던올림픽에 출전했던 쑨양의 모습. (사진=한경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