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9일 당 소속 의원 6명의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 방중'에 대한 박근혜 대통령의 비판과 관련, "대통령께서 정쟁을 유발하는 일을 또다시 시작했다. 불행히도 이번 정쟁사안은 외교안보 사안" 이라며 "대한민국의 대통령 맞느냐"고 말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여야, 대통령과 야당 사이에 이견이 존재할 수 있고 해법에 대한 다양한 견해도 나올 수 있는데, 어떻게 야당 의원들을 매국노, 사대주의 및 북한 동조세력으로 만드는 발언을 할 수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도저히 이해할수 없다"며 "대통령의 입에서, 집권여당의 입에서 파트너인 야당 의원들을 상대로 이런 식의 낙인을 찍을 수 있느냐"고 덧붙였다.

우 원내대표는 또 남경필 경기지사, 새누리당 나경원 의원이 포함된 여야 정치인들의 지난달 방중을 언급, "그렇다면 지난번 새누리당 의원들과 단체장의 사드 관련 방중 때에는 왜 침묵했는가. 그것도 매국노, 사대주의, 북한동조였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국민의당이 당론으로 사드를 반대하는 것에 대해선 침묵하다가 더민주 의원들이 방중한다니까 이렇게 매도해도 되겠느냐" 며 "이렇게 해놓고 야당의 협조를 부탁하느냐. 매국노, 사대주의, 북한동조세력의 협조가 필요한가"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