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견우와 직녀가 만난다는 ‘칠월칠석'…무슨 날?

입력 2016-08-09 11:15 수정 2016-08-09 11:15




9일은 음력으로 '칠월 칠석'(7월7일) 날이다. 칠석날 저녁에 은하수의 양쪽 둑에 있는 견우성과 직녀성이 1년에 1번 만난다고 하는 전설에 따라 별을 제사 지내는 행사다.
칠월 칠석은 '칠석'이라고도 일컫으며, 경상도 지역에서는 7월 백중 무렵 논매기를 마친 농군들이 모여 하루를 즐겁게 보내는 날이다. 일꾼을 소에 태우고 마을을 돌며 그날 하루는 아무일도 하지 않고 온갖 놀이를 즐기는 날을 의미한다. 이날은 나이 어린 소년이 어른이 되었다는 뜻으로 술과 음식을 마련해 한 턱내기도 해 '꼼비기날'이라 불리기도 한다.

칠월 칠석은 사람들이 언제부터 기렸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전설처럼 언급되는 '견우와 직녀'는 예전부터 동양적인 사랑의 상징으로 표현돼왔다.

하늘에 사는 견우와 직녀는 서로 사랑하면서도 은하수를 사이에 두고 떨어져 있었고, 다리가 없어서 만나지 못하고 애태우는 날이 계속됐다. 지상에 살고 있는 까마귀와 까치들은 이 두 별의 가슴 아픈 사연을 듣고 일 년에 한 번 '칠월 칠석'이 되면 하늘로 올라가서 서로 머리와 머리를 맞대 은하수에 다리를 놓아줘 견우와 직녀가 만날 수 있었다. 이 다리는 은하수에서 까마귀와 까치로 이어진 다리라 해 '오작교'라고 한다. 이렇게 1년에 단 한 번 만나지만 날이 밝으면 헤어져야 하고, 다시 1년을 기다려야만 만날 수 있게 되었다고 한다.

칠월 칠석에 처녀들은 직녀성에게 바느질 솜씨가 늘기를 빌거나 별이 뜨는 쪽을 향해 칠성제를 지냈다. 사내 아이들은 견우와 직녀를 주제로 글짓기를 했다.

이소민 한경닷컴 인턴기자 (숙명여대 법학부 4년) _bargarag_@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