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추경·경제활성화법 처리돼야…일자리 창출"

입력 2016-08-09 08:59 수정 2016-08-09 08:59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9일 추가경정예산안 심사 지연과 관련해 "민생 추경과 함께 노동개혁 4법, 각종 경제활성화 법안이 처리되면 수십만 개 일자리 창출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안 협의를 주제로 열린 당정 협의회에서 "추경안 처리가 늦어지면 올해 경제성장률이 2%대 초반으로 내려앉을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최대한 빨리 추경안을 처리해 정부가 내년 예산 준비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원내대표는 "전자업체 해외 이전과 조선·철강업의 고용 급감으로 7월 고용 증가 폭이 2009년 이후 최악인 상황에서 일자리 창출하는 노동개혁 4법과 경제활성화 법안을 거부할 이유가 없다"며 야당의 협조를 촉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