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의 맛과 멋-빙과·음료]

여럿이 나눠 먹던 투게더…이젠 1인용으로 즐기세요

입력 2016-08-09 16:15 수정 2016-08-09 16:35

지면 지면정보

2016-08-10B6면

빙그레

빙과류 가격이 10원대이던 1970년대 당시 투게더는 600원이나 하는 고가 아이스크림이었다. 빙그레 관계자는 “아버지가 월급날 저녁 투게더를 사오면 온 가족이 손에 숟가락 하나씩 들고 빙 둘러앉아 나눠 먹는 게 당시 투게더 아이스크림을 즐기던 문화였다”고 설명했다.

이제 투게더는 연간 약 300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제품으로 성장했다. 투게더는 지금까지 2억2000만개 가까이 팔렸다.

빙그레가 투게더 출시 42년 만에 소용량 신제품 ‘투게더 시그니처’를 내놨다. 1인 가구를 겨냥한 제품이다. 빙그레 측은 “투게더는 42년간 ‘온 가족이 함께 즐기는 아이스크림’을 콘셉트로 내걸었다”며 “최근 1인 가구가 늘고 디저트 문화가 확산하고 있어 소용량 프리미엄 제품으로 이 시장을 공략하겠다”고 말했다.
투게더 시그니처의 용량은 110mL로 오리지널 투게더(900mL)의 8분의 1 수준이다. 혼자서 가장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용량을 연구한 결과 110mL로 제작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빙그레 투게더 시그니처에는 국내산 3배 농축우유가 들어있어 우유 맛이 진하고 풍부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3배 농축 우유는 일반적으로 고가 아이스크림에 들어가는 원료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 제품은 다른 아이스크림에 비해 쉽게 녹지 않는다. 투게더의 대표적인 맛인 바닐라맛 출시 이후 씨솔트카라멜, 그린티라떼 등 추가로 신제품을 출시했다.

1974년에 나온 빙그레 투게더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분유가 아니라 생우유를 원료로 한 아이스크림이다. 당시 이 제품을 개발하기 위해 2년간 시행착오를 거치며 연구를 거듭했다. 당시 자동화 설비가 없어 아이스크림 믹스를 일일이 손으로 용기에 담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투게더라는 제품명은 사내 공모를 통해 채택한 이름이다. ‘온 국민이 함께, 온 가족이 함께 정통 아이스크림을 즐기자’는 뜻을 담고 있다. 투게더는 출시 직후 인기를 끌며 ‘국민 아이스크림’으로 자리 잡았다.

회사 관계자는 “투게더는 국내 고급 아이스크림 시장을 본격적으로 연 제품”이라며 “투게더가 가진 기존의 강점을 활용하면서 트렌드를 반영한 신제품을 계속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