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공화당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가 또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비판했다.
트럼프는 8일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연설에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은 이 도시와 이 나라의 일자리와 부를 빼앗아간 무역협정들을 지지했다" 며 "그녀는 남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서명한 북미자유무역협정(나프타)을 지지했고, 중국의 세계무역기구(WTO) 가입을 지지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또 일자리를 죽이는 한국과의 무역협정(한미FTA)을 지지했고,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도 지지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는 특히 "한국(한미FTA)에 대해 잠깐 얘기해 보자. 왜냐면 그것이 바로 많은 미국인 노동자들에게 피해를 준 '깨진 약속'(broken promise)을 완벽하게 보여주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버락 오바마 대통령, 그리고 수십 년 동안 무역협정에 대해 틀린 주장을 해 온 소위 전문가라는 사람들은 한국과의 무역협정으로 미국의 수출이 100억 달러(약 11조 850억 원) 이상 늘고 7만 개 이상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고 주장해 왔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런 공약은 다 거짓으로 드러났다. 경제정책연구소(EPI)에 따르면 7만 개의 일자리가 창출되는 대신 거의 10만 개의 일자리가 없어졌고 한국에 대한 우리의 수출은 거의 늘지 않았다. 오히려 한국의 대미수출이 한국에 대한 미국 무역적자 규모의 배에 달하는 150억 달러(약 16조 6000억 원) 이상 증가했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