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문제를 둘러싼 우리 외교 최일선 현장의 지휘관인 김장수 주중대사의 8일 행보가 외교가의 주목을 끌었다.

김장수 대사는 이날 당초 예정됐던 더불어민주당 소속 초선 의원 방중단 6명과의 면담 대신 중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전격 만났다.

김장수 대사가 우다웨이 대표를 만난 것은 처음은 아니지만, 시기적으로 사드에 반대하는 야당 의원 6명이 중국에 도착한 첫날 이뤄졌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김 대사는 우 대표에게 사드 배치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을 분명히 전달하면서 사드 배치 번복은 있을 수 없다는 점을 확고히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