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찜통더위가 이어진다. 오전 5시 현재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에 폭염특보가 발효중이다.
주요 도시의 현재 기온은 서울 26.8도, 인천 25.5도, 수원 27.1도, 춘천 24.2도, 강릉 22.7도, 청주 27.2도, 대전 26도, 전주 25.3도, 광주 25.3도, 제주 27.7도, 대구 25.3도, 부산 27.4도, 울산 26.2도, 창원 25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27도에서 35도로 전날과 비슷하고 강원 영동과 경상도는 다소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당분간 낮 기온이 35도까지 올라 무더위가 계속돼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는 등 건강 관리에 신경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겠고 대기불안정으로 오후에 경기 남부와 충청도, 남부지방, 제주도에는 소나기(강수확률 60%)가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5∼50㎜.

동풍의 영향으로 강원 영동과 경상 동해안에는 아침까지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다.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는 돌풍과 천둥, 번개가 동반될 수 있어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서 1.5∼3m, 그 밖의 해상에서는 0.5∼2.5m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