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유통업체인 월마트가 신생 온라인 유통업체인 제트닷컴(Jet.com)을 33억 달러(약 3조6500억원)에 인수한다고 8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월마트는 30억 달러의 현금과 3억 달러어치의 월마트 주식을 인수대금으로 지급한다. 이번 인수 가격은 월마트가 지금까지 인수합병 을 위해 투자한 금액으로는 최대 규모다. 지금까지는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유통업체인 매스마트홀딩스를 23억 달러에 산 것이 최고였다.
제트닷컴을 인수하는 작업은 올해 안에 완료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인수는 월마트가 아마존닷컴 등 다른 온라인 유통업체와 본격 경쟁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월마트는 15년 전에 월마트닷컴을 만들어 전자상거래에 수십억 달러를 투자했지만 온라인 매출은 부진을 면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월마트닷컴의 매출은 140억 달러로 월마트 전체 매출의 3%에 불과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제트닷컴의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인 마크 로어(45)가 월마트에서 전자상거래 사업 부문을 지휘할 것이며, 현재 월마트의 온라인사업 최고경영자인 네일 애쉬는 회사를 떠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이정선 기자 sun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