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연패 도전' 기보배, 女개인전 무난한 출발…16강 안착

입력 2016-08-09 06:01 수정 2016-08-09 06:06

기보배 ⓒ gettyimages/이매진스

올림픽 양궁 사상 첫 개인전 2연패에 도전하는 기보배(광주시청)가 여자 개인전 16강에 안착했다.

런던올림픽 2관왕 기보배는 9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의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개인전 32강에서 마르첸코 베로니카(우크라이나)를 세트점수 6-2(29-27 27-27 29-29 29-25)로 이겼다.

기보배는 1세트에서 10점 2발을 쏘며 승리했다. 이후 2세트 27-27, 3세트 29-29로 연달아 무승부를 기록했다. 기보배는 4세트에서 상대가 8점을 연달아 쏘면서 손쉽게 승리했다.

예선에서 3위를 차지한 기보배는 본선 첫 경기였던 64강에서는 안와르 셰자나(케냐)를 세트점수 7-1로 꺾었다. 기보배는 11일 오후 9시 52분 16강전에 나선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