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희 이화여대 총장 "사퇴 의사 없다…대화로 풀자"

입력 2016-08-09 17:53 수정 2016-08-09 17:53

최경희 이화여대 총장이 지난 5일 대학 본관을 점거농성 중인 학생들과 면담을 위해 본관을 찾아 후문 쪽에서 기다렸으나 학생들이 응하지 않아 20여분만에 돌아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경희 이화여대 총장이 대학 본관을 점거한 학생들이 9일 오후 3시까지 사퇴를 촉구한 것과 관련, 사퇴 의사를 밝히지 않고 대화로 풀자고 제안했다.

최 총장은 농성 13일째인 이날 학생들에게 공문을 보내 "서면 질의·응답을 통해 대화할 수 있다"며 "질의 내용이 수합되는 대로 전달하면 빨리 답변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지난 3일 최 총장이 학생들의 농성에 결국 평생교육 단과대학인 미래라이프대학 설립 계획을 철회하겠다고 밝혔으나 학생들은 그의 사퇴를 요구하며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학생들은 이날 최 총장이 사퇴 의사를 전해오지 않자 이미 예고한 졸업생 참여 대규모 집회를 다음날 저녁 열겠다고 밝혔다.

이대 관계자는 "총장 사퇴는 논의할 단계가 아니다"면서 "현재 교수들은 물론 교직원, 동문 등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있으며 학생들과의 대화를 위해서도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