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란눈의 독립운동가' 후손 41명 방한

입력 2016-08-09 19:06 수정 2016-08-10 04:12

지면 지면정보

2016-08-10A33면

보훈처, 광복 71주년 기념 초청
일제강점기 3·1 독립만세운동 당시 일제의 만행을 전 세계에 폭로한 ‘파란 눈의 독립운동가’ 프랭크 스코필드(한국명 석호필) 박사의 후손이 광복절을 맞아 한국을 방문한다.

국가보훈처는 광복 71주년을 맞아 외국에 사는 독립운동가 후손 41명을 11~17일 한국으로 초청한다고 9일 밝혔다. 이들 중에는 스코필드 박사 등 외국인 독립유공자 3명의 후손 9명도 포함됐다.

캐나다인 스코필드 박사는 3·1 운동 당시 제암리 교회 방화·학살 사건을 비롯한 일제의 온갖 만행을 사진으로 찍어 전 세계에 폭로함으로써 독립운동에 대한 국제적 지지를 확산하는 데 기여했다.

대한매일신보와 코리아데일리뉴스를 발간해 일제의 만행을 비판한 영국인 어니스트 베델 선생과 미국 의회에서 일제의 한국 침략을 규탄한 조지 노리스 전 미 연방상원의원의 후손들도 이번에 보훈처의 초청으로 한국에 온다.

일제가 국권을 강탈한 을사조약의 무효를 주장하는 고종의 친서를 러시아 황제에게 전달한 이위종 선생, 파리 강화회의에 대표자를 보내 독립을 호소한 한시대 선생, 임시정부 국무총리를 지낸 노백린 장군의 후손도 방한단에 포함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